• 목. 12월 3rd, 2020

한국 시장에서 환율변동

Avatar

Byadmin

8월 21, 2020

한국 시장에서 환율변동과 관련하여 외국인과 내 국인이 어떠한 투자행태의 차이를 보이는가에 관해 서도 연구가 이루어졌다. 만약 내국인 투자자가 수 출기업의 주식에 투자하고 있는데 원달러 환율이 상 승한다면, 달러 표시 수출가격의 경쟁력이 높아져서 수출증가와 매출증가를 통해 해당 주식가치도 상승 할 것이다.

이 경우 환율과 해당 주식가치는 양의 공 분산을 가질 것이다. 그러나 외국인 투자자들은 해 당 주식에 대한 투자수익을 자국 통화로 환산해야 하는 위험을 추가적으로 고려해야 한다. 이렇게 외 국인은 내국인에 비해 추가적인 환위험을 가지기 때 문에 환위험에 대해 다른 반응을 보일 수 있다. 이에 대해 박종원, 권택호, 이우백(2008)은 외국인 투자 자는 환율과 주식가치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환 위험에 대해서는 국내 투자자와 같은 반응을 보이지 만, 환율과 주식가치가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환 위험에 대해서는 국내 투자자보다 매도거래를 증가 시킴으로써 환위험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려는 특성을 보인다고 하였다 Fama(1970)의 시장효율성가설에 의하면 시장가 격은 관련 정보를 즉각 반영하기 때문에 어느 투자 자가 지속적으로 초과성과를 올리는 정보우위에 있 을 수 없다.

따라서 외국인도 내국인보다 지속적으 로 우월한 투자성과를 올릴 수 없어야 하는데, 이를 검증하기 위하여 기존 문헌에서는 투자주체별 순매 수 이후 일정 기간의 위험조정 수익률을 측정하여 비교 분석하고 있다. 이러한 관점에서 외국인이 열 등한 투자성과를 보인다고 주장하는 실증연구들은 미국 시장에 대해서 Shukla and van Inwegen (1995)과 Brennan and Cao(1997), 일본 시장 에 대해서 Kang and Sultz(1997), 독일 시장에 대해서 Hau(2001), 핀란드 시장에 대해서 Kalev et al.(2008), 인도네시아 시장에 대해서 Dvorak (2005)과 Agarwal et al.(2009)의 연구가 있다.

이들은 외국인 투자자의 자국편향을 초래하는 요인들 인 정보비대칭, 거래비용, 세금, 환위험, 언어장벽, 거리 등으로 인해 투자성과가 낮아져 그만큼 정보열 위에 놓인다고 주장한다. 한국 주식시장에서도 박경 인, 배기홍, 조진완(2006)은 외국인이 내국인 개인 보다 단기 하루에서 장기 1년까지도 열등한 투자성과 를 얻는다는 결과를 보여주었다. 다만 측정기간이 장 기로 길어지면서 외국인의 투자성과가 개선되는 현상 을 보이고 있어서 외국인이 단기 정보보다는 장기 정 보에 있어서 우월한 면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.

출처 : 파라오카지노 ( https://crossfader.fm/?page_id=83 )

댓글 남기기